•  성도열람

    성도열람

    가정별 전체목록

    다음세대별 목록

    성도 상세 통계

  •  가정별 전체목록

  •  다음세대별 목록

  •  성도 통계

  •  사역의 말씀

    사역의 말씀

    진리 메시지

    생명 메시지

    복음 메시지

    진리 변호

    새길 실행

  •  진리 메시지

  •  생명 메시지

  •  복음 메시지

  •  진리 변호

  •  새길 실행

  •  섬김과 봉사

    섬김과 봉사

    봉사자집회 안건

    계층별 봉사교통

    다음세대 점검표

    교회행사 스케쥴러/p>

  •  봉사자집회 안건

  •  계층별 봉사교통

  •  다음세대 점검표

  •  교회행사 스케쥴러

  •  나눔과 교통

    나눔과 교통

    공지사항

    문의게시판

    나눔과교통

    설문게시판

    소식지열람

  •  공지사항

  •  문의게시판

  •  나눔과교통

  •  설문게시판

  •  소식지열람

 

메뉴닫기

진리 메시지

  • 진리 메시지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온전히 아는 데 이르기를 원하십니다. - 딤전 2:4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2)

작성  광주교회   등록  2016.03.10 17:49:15   조회  109


146262091_921b7f1128_b.jpg

 

 


1. 진리가 우리를 해방함

 

우리에게는 분명히 진리가 있지 아니한가? 그러나 여기에 즉시 뒤따르는 한 문제가 있다. 우리는 이것을 찾아 보기로 한다. 우리가 하나님 앞에 있는 상태와, 우리가 땅에 있는 상태와는 완전히 다르다. 십자가의 역사는 이미 이루어졌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 멀었다. 주 예수께서 변하게 하신 '나'와 땅에 있는 '나'와는 아주 다르다. 이 말은 무슨 뜻인가? 이는 곧 우리 자신의 상태와 하나님 앞에 있는 진리와는 젼혀 상합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문제이다.

 

많은 경우, 우리는 진리가 무엇인가를 모른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나아갈 때 자기의 느낌과 경험을 힘입어 나아가고 하나님의 진리를 힘입어 나아가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가 알 것은 하나님의 진리는 우리의 느낌에 반대되고 우리의 경험에 반대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한다. 곧 무엇이 참인가를 알아야 하는 것이다. 주 예수님께서 하나님 앞에서 우리를 위하여 성취하신 그것이 참인가, 아니면 우리의 느낌과 경험이 참인가? 과연 그 무엇이 참인가? 이것이 우리의 문제이다.

 

허다한 경우, 우리는 무엇이 참인가를 보지 못하고 무엇이 실제인가를 보지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묶여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진리를 발견할 때 진리는 반드시 우리를 자유케 하고 우리를 해방시킨다. 여기에서 우리는 몇 가지 일을 들어 진리가 우리를 해방시킨다는 뜻이 무엇인가를 보기로 하자.

 

우리는 먼저 구원받은 것으로부터 말하기로 한다. 어떤 사람이 주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피를 흘리심으로 그의 죄가 사함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듣고, 하나님의 아들이 그의 죄를 대속한 것을 믿고 주님을 영접했다. 또 누구든 그에게 "당신은 주님께 속한 사람입니까?"라고 물을 때 그는 주님께 속한 사람이라고 자신있게 대답했다. 그 때 그의 속에는 정말 기쁨이 충만했다.

 

그러나 삼 개월, 오 개월이 지난 후 그의 몸이 불편했고 가정의 어려움도 많아 기쁨은 멀리멀리 떠난 느낌이었다. 그 때 그는 자신이 구원받지 않은 것같이 느껴졌고 하나님의 자녀같지도 않게 느껴졌다. 이때 또 어떤 사람이 그에게 물었다. "당신은 구원받았읍니까? 당신은 그리스도인입니까?" 그는 대답했다. "대답하기 난처한 심정입니다. 지금 나에게서는 전의 그 기쁨은 사라졌고 주님이 어디에 계시는지도 모르겠읍니다. 나는 정말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읍니다."

 

이 때 우리는 그에게 어떻게 말해 주겠는가? 우리가 만일 하나님의 진리가 무엇인가를 안다면 그에게 이렇게 말할 것이다. "당신의 느낌으로는 구원받은 것 같지 않아도 당신이 구원 받은 것은 사실이요, 실제입니다."

 

그러므로 문제는 어느 편에서 보느냐에 달려 있다. 느낌으로는 구원받은 것 같지 않아도 주님의 역사를 바라 볼 때 우리는 이렇게 말하게 된다. "형제여, 결코 변치 않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느낌이 뜨거워도 구원받은 것이고 당신의 느낌이 뜨겁지 않다 해도 당신은 구원받은 것입니다. 당신의 느낌은 변할지라도 주 예수께서 당신을 위하여 이루어 놓은 역사와 하나님이 당신을 위해 주신 그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당신은 지금 어느 편에서 보고 계십니까?"

 

주님은 말씀하셨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우리 눈이 열려, 우리가 하나님 앞에 주 예수의 역사로 말미암아 얻은 그것이 곧 실제요 곧 진리라는 것을 보게 될 때 우리는 해방을 받고 자유케 된다. 우리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우리 자신의 느낌으로서 해방받는 것이 아니요, 해방받을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 바로 하나님 앞에 있는 실제이다.

 

한 형제가 있었다. 그는 확실히 회개한 사람이었고, 확실히 주님을 믿는 사람이었고, 확실히 거듭난 사람이었다. 그러나 얼마 안 가서 그의 속의 느낌이 변하여 몹시 고통스럽게 되었고 꼭 멸망할 것처럼 생각되었다.

 

그 때 어느 한 형제가 그에게 물었다. "당신은 왜 멸망할 것 같습니까?" 그는 대답했다. "제가 전과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제 속은 식어졌고 기도를 해도 응답이 없고 성경을 읽어도 빛이 없습니다." "그 말은 당신 편에서 한 말입니다. 우리 이제는 하나님 편에서 몇 가지를 봅시다. 주님의 역사에 에누리가 있읍니까?" "없읍니다." "그러면 주님의 역사에는 변함이 있읍니까?" "없읍니다." "그렇다면 주 예수의 역사가 무효가 되어 버렸읍니까? 주님의 피로 세운 언약은 해약되어 버렸읍니까?" "아닙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 편에서는 변함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진리와 실제에 있어서 당신의 하나님 앞에서의 구원은 변함이 없습니다. 단지 당신의 느낌에 변함이 있을 뿐입니다. 당신의 느낌으로 구원을 받았다 해도, 또 안 받았다 해도 관계 없습니다. 어쨌든 하나님의 말씀에서는 당신이 구원받았다고 하셨읍니다. 이것이 변할 리 있읍니까? 당신이 기억해야 할 것은 구원 받은 것은 진리에 있는 것이요 느낌에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 말을 듣고 그 형제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아! 내 생각으로 구원받았다 해도, 내 말로 구원받았다 해도, 내 느낌으로 구원받았다 해도 다 소용 없군요, 오직 하나님께서 구원받았다고 말씀하시면 구원받은 것을..."

 

이것이 바로 진리가 우리를 자유케 하는 것이다. 우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진리가 우리를 어떻게 해방시키는가에 대해 보기로 하자.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에게 보여 주는 것은 주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실 때 우리 죄를 담당하심으로써 우리가 죄 사함을 얻고 거듭남으로 구원을 받게 하신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또 우리에게 보여 주는 것은 주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돌아가실 때 하나님이 우리를 예수 안에 넣어 놓으셨으며 우리의 옛사람도 그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다는 것이다.

 

주 예수님의 죽음은 혼자만의 죽음이 아니었다. 그의 죽음은 하나의 단체의 죽음이었다. 그가 십자가에서 돌아가실 때 우리도 그 안에서 같이 죽은 것이다. 그가 성취하신 것은 우리가 이미 죽은 자 됨이다. 이것이 진리요, 이것이 실제이다.

 

그러나 우리가 이 진리를 깨닫기 전에 우리는 묶여 있게 된다. 곧 우리가 자신을 살펴 볼 때 우리에게는 여전히 혈기가 있고, 내 자신에게 부딪혀 볼 때 나는 여전히 약하고, 나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좋은 것이란 하나도 없는 그런 사람인 것이다. 그러나 지금 문제 되는 것은 내 자신의 경험과 느낌이 실제냐, 아니면 주님의 역사가 실제냐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려가며 자신에게는 좋은 것이 하나도 없다고 한탄하고 있다. 그러므로 그들에게는 그 묶여 있는 상태가 가장 실제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이 알려 주시는 것은 오직 한 가지만이 실제라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그의 아들이 하신 일이다. 우리 옛사람은 이미 주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다. 이것이 진리이다. 우리가 이 진리를 깨닫지 못할 때 우리는 혈기의 종이 되고, 경험에 묶이게 되고, 감정에 묶이게 된다. 그러면 과연 무엇이 우리를 능히 해방시킬 수 있을까? 오직 진리만이 우리를 해방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만일 우리의 느낌을 중시하고 우리 자신의 경험을 의지하게 되면 우리는 계속 실패를 거듭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우리가 주님과 함께 죽은 사실을 깨달을 때 우리는 해방 받을 수 있다.

 

우리는 또 한 가지 일, 곧 주님의 승리에 대해 생각해 보기로 하자, 과거에 어떤 형제가 몇 개월 동안 심신 양면으로 사탄의 시험에 걸려 있었다. 그는 온 힘을 다해, 아는 것을 다 동원하여 그것을 막고 기도하기를 삼 개월 동안 계속했다. 막을 대로 막아 보고, 기도할대로 기도해 보았으나 사탄의 침투는 계속될 뿐이었다.

 

어느 날 저녁, 그는 주님께 말했다. "저는 사탄을 막지 못하겠읍니다. 제겐 막을 힘이 없읍니다. 저는 기도할 수 없읍니다. 제게는 막을 힘이 없읍니다. 주여, 나로 하여금 보게 하소서, 저의 병이 어디에 있는가를, 주여. 왜 이렇습니까?" 그 때 하나님은 그의 눈을 뜨게 하시고 그에게 한 마디를 주셨다. 그 한 마디는 그가 과거에 희미하게 보았던 것이지만 지금은 뚜렷이 보게 된 것이었다. 그것은 곧 나는 사탄을 이렇게 막아서는 안 되다는 것이었다. 그 때 그는 실제를 보았다. 그 실제는 무엇이었던가?

 

이는 곧 주 예수님이 이미 승리했다는 것이다. 이 말은 주님이 승리하실 것이니 내가 그 뒤를 따라가서 같이 승리하리라는 것이 아니고 그가 이미 승리하셨다는 것이다. 또 사탄이 실패하리라는 것이나, 내가 주님 앞에 기도하여 사탄이 실패하게 해 주십사는 것도 아니다. 주님께 감사하고 찬미를 드리는 것은 사탄은 이미 실패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장래의 일이 아니라 과거의 일이다. 그가 이 사실을 본 순간 그에게서 사탄의 시험은 끝났다. 아무 일도 하지 않았어도 완전히 끝나버린 것이다. 이것이 곧 실제가 우리를 해방시키는 것이다. 이것이 곧 진리가 우리를 자유케 하는 것이다.

 

워치만 니
[열두 광주리 가득히 4,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한국복음서원]